책은 사서 보세요...... 책책책

책을 사서 봐야합니까?

저 글의 주인장이 '내 주장은 그럴듯 한거야! 싸우자 이 자식들아!' 이런 태도라서 트랙백을 해주는 것 자체가 낚여주는 행위입니다만 이미 홈까지 올라온 글이기에 외면해 버릴 수도 없게 되어버렸네요.

만화대여점이 왜 문제가 될까요? 만화는 한번 보고 던져 버리는 거라는 의식이 책 보다 팽배한 사회속에서 만화대여점은 참 그럴듯한 구조가 아닙니까?

문제는 만화대여점이 창작자들에게는 땡전 한푼 돌아가지 않는 구조라는 점이죠. 그래서 만화가들이 만화대여점에 대해 성토하는 겁니다. 오히려 이런 시스템을 역이용한 만화 공장장도 있습니다. 분업 시스템으로 빠른 시일내에 새로운 만화를 공급할 수 있기에 만화대여소에 수지타산이 맞을 정도로 만화책을 판매할 수 있는 것이죠. 홀로 손그림을 그리고 있는 만화가에게 만화대여소는 스켄본 유포보다 하등 나을 게 없는 존재입니다.

도서대여소도 마찬가지예요. 갑자기 시스템이 정비되어 빌려읽는 가격의 얼마정도가 작가와 출판서에게 돌아간다해도 하등 이익될게 없어요. 책은 만화만큼 빨리 읽을 수도 없으니 대여료도 비싸지지요. 그러느니 사서 읽겠습니다. 기왕지사 돈 내는거 창작자와 출판사에게 주지 왜 허튼 가게주인에게만 돈을 주고 훌륭한 시스템이 아니냐고 뇌까리는 것이죠? 아니 노래방에서 노래 한곡을 불러도 그 대가가 작곡가에게 돌아가는 데 도서, 만화는 창작자가 버림받는 건 참 신기한 구조가 아닙니까?

여기서 우리나라 책값이 비싸다는 얘기는 별개 문제입니다. 그 정도 책값이 비싸면 사지 마세요. 저가 문고판 만들어 놓으니 사람들이 안 사가서 안 만드는 걸 어쩌겠습니까?(이런 거 다시 만들면 참 좋을텐데요. 수지타산이  안 맞는 모양입니다.) 책값이 비싸 사람들이 외면하면 다시 이런 책들이 나오겠지요.

그리고 소장용 책과 읽고 던지는 책이 따로 있는 양 얘기하는 건 잘못된 행위입니다. 장식용 서적을 사느니 멋진 그림을 한점 구입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

이 블로그 주인장이 글쟁이다 보니 하여간 이런 식으로 글이 나오네요.




덧글

  • 은혈의륜 2007/11/26 10:30 #

    전 책은 대부분 한꺼번에 질러서 보는 경우가 많아요. ㅋ 방학때마다 한국에 돌아가면 일단 30만원정도 책을 지릅니다.. ( ..) 그다음에 방학을 그걸로 때우는..... 문고본이 안나오는건 참 통탄할일... 시리즈는 긴데 전부 양장본이면 참 돈이...
  • 날거북이 2007/11/26 10:52 #

    은혈의륜님 / 그 정도는 아니지만 저도 한번에 지르는 걸 좋아합니다. ^^ 어떤 책은 굳이 양장본으로 만들어야 하나 싶긴하죠.
  • CMYK 2007/11/26 17:05 #

    [저 글의 주인장이 '내 주장은 그럴듯 한거야! 싸우자 이 자식들아!' 이런 태도라서 트랙백을 해주는 것 자체가 낚여주는 행위입니다만 이미 홈까지 올라온 글이기에 외면해 버릴 수도 없게 되어버렸네요.]

    을 보는 순간, 도대체 글을 어떻게 읽으신건지를 이해해드리기 보다는 화가 나려고 합니다. 더욱이 추가 4-1,2 추가6 이 달려 있는 상황에서 말입니다.



    원 글에 분명히 '책을 사서 봐야 한다.'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당연의 논리가 아닌 당위성을 가지고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의견을 많은 분께 들어보는 것이 목적이라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아래에 나열되어있는 책을 사서 봐야 한다는 주장의 반론에 집중하여 '책을 빌려보자'로 원글의 주장을 호도하거나 곡해해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원글에 대해 반론한다.'라는 이야기가 나오는것 같습니다.

    원글은 극단적으로 환언하면 '생각을 해보자'가 주장인데, 그것의 반론이라면 '생각을 멈추자' 혹은 '관심을 주지 말자'가 되어야 할텐데 생뚱맞게 반론이라며 원글의 목적인 '책은 사서 봐야 한다.'의 논거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원글의 작자가 '싸우자!'라는 태도라고 저를 매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글에 의견을 남기는 일을 '낚이는 일'이라며 의견을 남계 주신분들께도 무례를 저지르고 있습니다.


    글을 쓰시는 그것도 출판을 하신 출판 작가 선생님께서라면 아실 것입니다. 책은 표지로 평가받지 않고, 글은 제목으로 평가받지 않습니다.

    저도 무례하지만 감히 묻겠습니다. 원 글을 읽고, 원글이 명백히 밝히고 있는 의도한 바를 이해하시고 그에 대한 반론으로 이 포스팅을 작성하신 것입니까?
  • 날거북이 2007/11/26 18:57 #

    CMYK님 / 몇번이고 의도가 그렇지 않았다고 하시는데 보이는 바대로 글을 적었습니다. 그뿐입니다. 안타깝네요. 글쓴 분이 강조하는대로 의도를 이해해 주고 싶지만 그렇게 보이지가 않아요. 불쾌했다면 죄송합니다만 그 포스팅에서 전제하신대로 이 정도는 각오한 글이라고 보았습니다. 글은 조심해서 적어야 합니다. 왜 사람들이 내 의도를 몰라주었는지 원망하지 마세요. 전 '사실 의도는 이랬는데 왜 너는 허투루 읽고 딴소리냐'하는 글만큼 나쁜 글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