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프로야구! 각 팀의 전력 공놀이

와이번스

뚜렷한 전력 상승 요인은 없지만 전력 누수도 없다. 이진영이 빠졌지만 그 공백이 커 보이지는 않는다. 초반 성적의 관건은WBC때 부진했던 김광현의 활약과 작년 후반기 성적 유지를 가능하게 해준 이승호와 작년 무리하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등판이 잦았던 정우람의 활약 여부에 달려있다.

베어스

이종욱의 페이스가 어떤지가 의심되고 김동주의 몸상태도 좋지 않다. 랜들의 퇴출로 확실한 선발진은 김선우 하나만 남아 있다시피한 상태다. 초반에는 고전이 예상되나 매번 그랬듯이 중반기 이후 치고 올라갈 가능성은 많다.

자이언츠

봄데라는 별명답게 시범경기 1위를 거머쥐는 등 초반 기세는 좋다. 단 손민한과 이대호의 페이스가 아직 정상이 아니라는 점이 초반 기세를 올리는데 장애물이 될 듯 하다. 조성환-이대호가 책임질 2, 3루간 수비도 뭔가 미심쩍다.

라이온스

아직 제 페이스를 잡지 못한 배영수와 투수진의 부진이 걸린다. 작년부터 꾸준히 이루어져 왔던 세대교체의 결실이 올해 꽃을 피울지가 최고의 관심사.

이글스

김태균과 이범호의 페이스는 최고조를 달리고 있지만 다른 전력 상승 요인이 적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있다. 노쇄한 투수진을 받혀줄 신예 투수진의 성장이 어느 정도인지가 관건이다.

타이거즈

윤석민, 이범석 등이 버티고 있는 젊은 선발 투수진의 안정감은 좋으나 계투진의 활약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문제는 김선빈, 이현곤이 맡을 유격수-3루 라인. 타격과 수비 양쪽에서 모두 불안해 보이는 내야진의 활약 여부가 성적의 관건.

히어로즈

작년 히어로즈는 야구 외적인 문제에 시달려야만 했고 올해도 메인 스폰서 자리가 비어 있는 등 별 다를바 없는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타팀이 부러워할 만한 왼손 선발진은 아직 쟁쟁하지만 마무리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트윈스

이진영과 정성훈의 FA영입이라는 전력 상승요인이 있긴하지만 작년 워낙 부진했던 팀전력이 타팀과 균형을 맞춘 정도로 보일뿐이다. 투수진의 상태는 아직 미지수이며 그동안 부진했던 우규민과 부상에서 막 회복한 이동현 마무리는 믿음을 가지기에는 왠지 불안해 보인다.


마지막으로 박펠레동희 기자의 2009 프로야구 4강 예상!



덧글

  • RedMoe 2009/04/01 08:58 #

    삼성이 4강예상에 없으니 세대교체의 성공이 확신되는군요(?)
  • 날거북이 2009/04/01 09:25 #

    헉, 그렇게 되는군요?!
  • highenough 2009/04/01 11:35 #

    박동히의 저주. 또 기아라뇨오..(이미 작년에 한 번 당해서.. ;ㅁ;)
  • 겜퍼군 2009/04/01 11:42 #

    아니 아무래 박기자..가 발그레 감독 좋아하는거 알지만 이건 아니잖아.. 화나이글스를 4강으로 꼽다니. 쩝. 그냥 우리 쉽게 가게해줘.
  • 흑곰 2009/04/01 11:44 #

    젭라 ㅠㅠ) V1 추가하게 해주삼 ㅠㅠ
  • 박양 2009/04/01 18:03 #

    박동희기자는 한화를 사랑하는군요. 개념기자..(한화팬.-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