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ABE전집, 내가 꼽는 베스트 10 책책책


ABE 전체 리스트 및 제목을 볼수 있는곳 : http://damong.co.kr/shop/detail.php?idx=59732&PHPSESSID=23b82841d5d54c39868644159ba97960

순위와는 상관없습니다.

ABE 6 : 아이들만의 도시 (독일. 헨리 윈터펠트, 오정환 역) : 아마도 ABE전집 88권 중에서는 가장 유명세를 탄 작품이 아닐까 싶다. 말그대로 아이들만 남은 도시에서 일어나는 헤프닝을 그려낸 소설.

ABE 8 : 시베리아 망아지 (러시아. 칼라 시니코프, 윤종혁 역) : 모진 풍파를 겪으며 살아가는 말 이야기. 동일작가의 ABE 20 : '북극의 개'도 같은 구성이며 역시 재미있는 작품이다.

ABE 23 : 삼촌생각 (러시아. 유리 콜리네츠, 최홍근 역) : 다소 엉뚱한 이야기가 묘하게 조화를 이룬 작품

ABE 34 : 초원의 집 (미국. 로러 잉걸스 와일더, 장왕록 역) : 우리나라에서는 과거 '초원의 집' TV 시리즈로 유명했다. 소설도 잔잔하게 미국 서부개척시대를 보여준다. 동일작가의 'ABE 7 : 큰숲 작은집', 'ABE 49 : 우리 읍내'도 이 시리즈 중 하나.

ABE 37 : 작은 바이킹 (스웨덴. 루너 욘슨, 박외숙 역) : 역사적 배경을 깐 바이킹 소년의 좌충우돌 코믹한 이야기. 만화도 있고 아마 영화로도 제작된 걸로 아는데 보지는 못했다......

ABE 52 : 콘티키 (노르웨이. 디오하이 에르달, 조익규 역) : 라파누이(이스터섬) 원주민들이 남아프리카에서 라파누이(이스터섬)까지 발사나무로 만든 큰뗏목을 타고 이주했다는 가설을 증명하기 위해 직접 콘티키호를 타고 섬으로 향하는 실화. 신비로운 바다 이야기를 생생하게 접할수 있다.

ABE 68 : 제닝스는 꼴찌가 아니다 (영국. 버커리지, 신호웅 역) : 제닝스의 좌충우돌 학교생활. 역시 영화로 만들어진 적이 있다는데...... 배꼽빠지게 웃기는 제닝스와 그의 단짝 더비셔의 행각들.

ABE 72 : 지노의 전쟁 (이탈리아. 카를 브루크너, 이계병 역) : 이탈리아 뒷골목에서 시작한 후 여러 오해가 겹쳐지며 성공하게 된 소년의 이야기.

ABE 81 : 샘 아저씨 유산 (미국. 앨런 라스킨, 한명남 역) : 의외의 추리극! 막판 가벼운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ABE 87 : 어른학교 아이학교 (일본. 하이타니 켄지로, 권오현 역) : 선생님의 관심으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게 되는 자폐아(였나 기억이 잘......)꼬마 이야기. 소설의 큰 내용과는 상관없지만 소설속에서 할아버지의 입을 빌려 과거 일제시절을 반성하는 듯한 발언이 잠깐 나온다.



덧글

  • hansang 2010/07/24 14:33 #

    밸리에서 보고 찾아왔습니다. 에이브는 저도 무척이나 좋아했던 시리즈라서 말이죠. 말씀하신 작품 이외에도 약간의 추리적 성향이 강했던 <부엌의 마리아님>, 마야였나 잉카였나 하여간 고대문명 왕조의 최후를 다룬 <태양의 전사>, 핵 잠수함 노틸러스호 이야기 <노틸러스호>도 기억에 남네요. 그리고 주인공 소녀가 부모의 이혼에 대비하는 이야기도 재미있었는데 이 작품은 제목이 기억이 나지 않는군요.... 어쨌건 반가운 마음에 몇자 적어봅니다.
  • 날거북이 2010/07/25 17:02 #

    예, 태양의 전사랑 노틸러스호가 기억에 남네요.
  • 지네 2010/07/27 11:07 #

    저도 이 전집 정말 재미있게 읽었죠. 전 52번 콘티키를 제일 인상깊게 봤습니다. 그 다음이 태양의 전사...
  • 날거북이 2010/07/27 11:14 #

    콘티키를 보면 왠지 생선이 먹고 싶어지죠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