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실록의 생생한 UFO(?!) 목격담 이것저것

광해군 1년 (1609년)의 기록입니다.

--------------------------------------

강원 감사 이형욱(李馨郁)이 치계하였다.

“간성군(杆城郡)에서 8월 25일 사시 푸른 하늘에 쨍쨍하게 태양이 비치었고 사방에는 한 점의 구름도 없었는데, 우레 소리가 나면서 북쪽에서 남쪽으로 향해 갈 즈음에 사람들이 모두 우러러 보니, 푸른 하늘에서 연기처럼 생긴 것이 두 곳에서 조금씩 나왔습니다. 형체는 햇무리와 같았고 움직이다가 한참 만에 멈추었으며, 우레 소리가 마치 북소리처럼 났습니다.

원주목(原州牧)에서는 8월 25일 사시 대낮에 붉은 색으로 베처럼 생긴 것이 길게 흘러 남쪽에서 북쪽으로 갔는데, 천둥 소리가 크게 나다가 잠시 뒤에 그쳤습니다.

강릉부(江陵府)에서는 8월 25일 사시에 해가 환하고 맑았는데, 갑자기 어떤 물건이 하늘에 나타나 작은 소리를 냈습니다. 형체는 큰 호리병과 같은데 위는 뾰족하고 아래는 컸으며, 하늘 한 가운데서부터 북방을 향하면서 마치 땅에 추락할 듯하였습니다. 아래로 떨어질 때 그 형상이 점차 커져 3, 4장(丈) 정도였는데, 그 색은 매우 붉었고, 지나간 곳에는 연이어 흰 기운이 생겼다가 한참 만에 사라졌습니다. 이것이 사라진 뒤에는 천둥 소리가 들렸는데, 그 소리가 천지(天地)를 진동했습니다.

춘천부(春川府)에서는 8월 25일 날씨가 청명하고 단지 동남쪽 하늘 사이에 조그만 구름이 잠시 나왔는데, 오시에 화광(火光)이 있었습니다. 모양은 큰 동이와 같았는데, 동남쪽에서 생겨나 북쪽을 향해 흘러갔습니다. 매우 크고 빠르기는 화살 같았는데 한참 뒤에 불처럼 생긴 것이 점차 소멸되고, 청백(靑白)의 연기가 팽창되듯 생겨나 곡선으로 나부끼며 한참 동안 흩어지지 않았습니다. 얼마 있다가 우레와 북 같은 소리가 천지를 진동시키다가 멈추었습니다.

양양부(襄陽府)에서는 8월 25일 미시(未時)에 품관(品官)인 김문위(金文緯)의 집 뜰 가운데 처마 아래의 땅 위에서 갑자기 세숫대야처럼 생긴 둥글고 빛나는 것이 나타나, 처음에는 땅에 내릴듯 하더니 곧 1장 정도 굽어 올라갔는데, 마치 어떤 기운이 공중에 뜨는 것 같았습니다. 크기는 한 아름 정도이고 길이는 베 반 필(匹) 정도였는데, 동쪽은 백색이고 중앙은 푸르게 빛났으며 서쪽은 적색이었습니다. 쳐다보니, 마치 무지개처럼 둥그렇게 도는데, 모습은 깃발을 만 것 같았습니다.

반쯤 공중에 올라가더니 온통 적색이 되었는데, 위의 머리는 뾰족하고 아래 뿌리쪽은 짜른 듯하였습니다. 곧바로 하늘 한가운데서 약간 북쪽으로 올라가더니 흰 구름으로 변하여 선명하고 보기 좋았습니다. 이어 하늘에 붙은 것처럼 날아 움직여 하늘에 부딪칠듯 끼어들면서 마치 기운을 토해내는 듯하였는데, 갑자기 또 가운데가 끊어져 두 조각이 되더니, 한 조각은 동남쪽을 향해 1장 정도 가다가 연기처럼 사라졌고, 한 조각은 본래의 곳에 떠 있었는데 형체는 마치 베로 만든 방석과 같았습니다. 조금 뒤에 우레 소리가 몇 번 나더니, 끝내는 돌이 구르고 북을 치는 것 같은 소리가 그 속에서 나다가 한참만에 그쳤습니다. 〈 이때 하늘은 청명하고, 사방에는 한 점의 구름도 없었습니다.〉 ”

-----------

여기까지는 몇몇 호사가들에 의해 널리 알려진 대목이다. 그런데 이 기록은 강원도에서 한달뒤에 한양으로 상세히 올라온 보고다. 그렇다면 그날 한양에서는 무슨 일이 있지 않았을까?


-----------

〈 사시(巳時)에〉 태백성이 〈 미지(未地)에〉 나타났다. 오시(午時)에 영두성(營頭星)이 〈 천중(天中)에서 나와 간방(艮方)을 향하였다.〉 크기는 항아리만하였고 빠르게 지나갔는데 마치 횃불과 같고, 요란한 소리가 났으며 〈 크기는 가히 3, 4자 정도이고 황백색이었다. 밤 5경에 유성이 벽성(壁星)의 자리에서 나와 건방(乾方)의 하늘 끝으로 들어갔는데, 모양은 주발과 같았고 꼬리의 길이가 6, 7척 정도였으며 적색이었다.〉

사신은 논한다. 상이 즉위한 이후 한번도 경연을 열지 않아 아랫사람의 실정이 막혀 전달되지 않았으며, 자신의 허물에 대해 듣기를 싫어하여 직언하는 사람을 내쳤다. 궁궐이 엄숙하지 않고 외척이 정치에 간섭하며, 등용하는 사람이 적임자가 아니었고 간사한 자가 뜻을 얻었다. 그리하여 민생은 곤궁하되 은혜가 아래로 베풀어지지 않으며, 변방의 방비가 텅 비어 외구(外寇)가 바야흐로 으르렁대니, 위망(危亡)의 재앙이 아침 저녁에 닥쳐 있어 하늘이 경계를 보임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이제 또 요사스런 영두성이 대낮에 날으니 변괴 중에서도 큰 것이다. 그런데도 오히려 두려워하고 깨닫지 못하니, 사직이 위태롭도다.



-----------

영두성(營頭星)이란 낮에 떨어지는 유성을 말한다. 사관은 이 일을 끄러들여 당대의 정국을 비판하고 있지만 커다란 유성이 대낮에 출몰하여 땅에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하늘을 날아다닌 것에 적지않은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이를 보니 당대의 조용한 언론인인 사관도 꽤나 설레발을 떤 것 같아 보인다.


-----------


선천군(宣川君)에서 오시에 날이 맑게 개어 엷은 구름의 자취조차 없었는데, 동쪽 하늘 끝에서 갑자기 포를 쏘는 소리가 나서 깜짝 놀라 올려다보니, 하늘의 꼴단처럼 생긴 불덩어리가 하늘가로 떨어져 순식간에 사라졌다. 그 불덩어리가 지나간 곳은 하늘의 문이 활짝 열려 폭포와 같은 형상이었다.


----------

앞서 소개한 강원 감사 이형욱의 상세한 보고가 있기전 관측된 내용이다. 이를 토대로 보면 이 현상은 강원도에서 한양에 걸쳐서까지 볼 수 있었던 셈이다.


과연 1609년 8월에 관측된 현상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핑백